보도자료

페이스북 트위터

home 알림마당 > 보도자료

인쇄

침체된 목포항 물동량, 대불부두 민간운영으로 활성화

침체된 목포항 물동량, 대불부두 민간운영으로 활성화
운영지원과 노지영
2018. 5.17. 543

침체된 목포항 물동량, 대불부두 민간운영으로 활성화
- 대불부두 내 공용 및 신규 등 3개 선석 민간 운영업체 선정  -

  목포지방해양수산청(청장 김평전)은 15일(화)에 목포항 대불부두 제61·62·65선석 운영회사 선정 심사 결과, 제61선석은 컨소시엄으로 신청한 가칭 대불항만(주), 제62선석은 CJ대한통운(주), 제65선석은 세방(주)를 각각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목포항 대불부두는 대불국가산업단지에서 생산되는 철재 관련 화물을 주로 취급하였으나, 조선경기 하락으로 ‘16년부터 물동량이 급격히 감소하였다. 이에 신규 물동량 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대불부두 공용 2개 선석과 금년 10월 준공 예정인 신규 선석, 총 3선석에 부두운영을 민간업체에 위탁하는 부두운영회사(TOC)제를 도입하였다.

  목포해수청은 지난달 13일에 부두운영회사 선정계획을 공고하였고 참여 신청서를 제출한 각 선석별 1개사 총 3개사를 대상으로 외부전문가로 구성한 선정심사위원회를 개최하여 비용평가, 화물유치 능력 및 재무건전성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하여 선정하였다.

  김평전 목포지방해양수산청장은 “목포항 대불 공용부두 및 신규부두를 TOC부두로 전환하여 최근 조선경기 위기로 침체된 목포항 분위기가 반전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대불부두가 대불산업단지의 대외 교역 거점항만으로써 전진기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목록

QUICK

Site Link